본문 바로가기

육아12

잠투정이 심한 아기 자고 있을 때는 영락없는 천사다. 확실히 걷기 시작할 때보다는 길 때가 편할 것임을 굳이 경험하지 않아도 알 것 같다. 열흘 남짓 지난 지금에서야 비로소 아내가 피로를 호소한다. 아이를 끌어안은 채 졸고 있는 모습도 눈에 띄고, 손목과 팔목들의 관절 통증도 지속되고 있다. 정량의 우유를 먹고 푹 잠에 들면 좋으련만 아이는 기대와 달리 여러 상황을 조성하고 있다. 배가 고파서 우는 아이에게 분유를 먹이면 곧 구토하는가 하면, 많이 먹었다 싶은데도 얼마 못가 또 울고 보챈다. 충분히 먹은 것 같아 숙면에 들기라도 하면 아내도 눈을 부칠 짬을 가지면 좋은데, 또 금방 울고 있다. 도무지 종 잡을 수 없다. 맞다. 그 점이 가장 어렵고 힘든 점이다. 퇴근을 해서만이라도 많은 부분 도와주고 싶지만, 또 마음처럼 .. 2019. 4. 5.
육아 10일차 - 남편으로서 할 수 있는 일 남편이 육아와 가사에 동참한다는 것은 꼭 아이의 아버지이기 때문만은 아니다. 아이를 얻기 위해서는 상대방 배우자가 있어야 한다. 또 그 둘은 기적과도 같은 확률로 운명처럼 만나게 되는 사람들이다. 때문에 그 어떤 인연보다 값지고 귀한 것이 부부의 연이라고 했다. 아이를 가지기 전에도, 이후에도 나는 아내에게 지속적으로 아빠의 역할보다 남편으로서 더 많은 시간과 마음을 쓰고 싶다고 다짐하듯 말해왔다. 자식은 품 안에 있을 때만 자식이라는 것이 나의 오래된 지론이다. 아이에게 좋은 것을 먹이고, 입히는 것도 나의 역할이지만, 무엇보다 아내를 우선하는 것이야말로 더 큰 책무라고 생각한다.아내를 사랑했기 때문에 함께 살고자 결혼을 했고, 또 그러기 위해서 오랜 시간 사랑과 정성을 쏟았다. 내게 아이는 그다음 문.. 2019. 4. 3.
육아 8일차 - 점점 더 목청이 커지는 아이 아무리 귀저기를 갈아주고 젖을 먹여도 딸 아이의 울음소리가 그칠 줄을 모른다. 얼마나 오랫동안 이런 생활이 지속될는지 알 수가 없어서 더욱 걱정이다. 목소리에서 쉰소리가 날 때까지 악을 쓰며 우는 모습을 보면 정말 이러다가 아이의 목에 무슨 문제라도 생기는 것은 아닐지 근심스럽기까지 하다. 아이를 낳기 전부터 아내와 나는 될 수 있으면 아이를 안아주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는데 한치의 이견이 없었다. 그러나, 계속되는 아이의 울음에 장모님이 나서 몇차례 어르셨고 이후로는 종잡을 수 없이 울어대고 있으니 여간 스트레스가 아닐 수 없다. 도대체 어떻게하면 아이의 이런 행동을 잦아들게 하고, 밤 잠을 설치는 우리가 조금이라도 편할 수 있을지 고민스럽다. 이제 고작 8일 밖에 되지 않은 상황에 엄살을 부.. 2019. 4. 2.
속일 수 없는 피, 유전의 힘 대게 첫 아이가 딸일 경우에는 아빠를 많이 닮는다고 한다. 구체적인 근거를 지금 찾아 주기는 어렵지만, 아무튼 이는 유전학적 연구 결과에 근거를 둔다. 반대로 첫 아이가 아들일 경우에는 엄마를 닮는다. 모든 아이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거의 한쪽으로 치우칠 확률이 80%에 이르고, 기질과 생김새 등 유전적으로 80%를 반대 성별의 부모를 따라간다고 하니, 여간 신기한 것이 아니다.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부모들은 자신들의 기질과 외모에 따라 첫 아이의 성별을 특정하게 원하기도 한다는 이야기도 들은 적이 있다. 아이의 성별이 딸인 것을 알아차렸을 때, 여러 가지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웠다. 마른 체격인 내 신체적 형질을 물려받는다면 딸아이의 몸매는 크게 걱정할 것이 없을 것 같다고 안도했다. 나는 할아.. 2019. 3. 31.
육아 일기 3일차 - 출생신고 그리고 밤잠과 싸우기 작명소에 맡겨둔 아이의 이름을 2주간의 산후조리가 거의 끝나갈 즈음에서야 받을 수 있게 됐다. 그 덕에 이 달의 마지막을 며칠 남겨두지 않고서야 겨우 출생 신고를 할 수 있었다. 오매불망 기다리고만 있을 수가 없던 나는 전화를 걸어 아이의 이름을 언제쯤 받을 수 있는지를 여쭈어보았다. 나의 질문에 대한 그분의 답변인즉, 평생 한 사람의 인생을 결정지을 수 있는 이름을 짓는 것이 생각처럼 간단한 일이 아니라고 하셨다. 게다가, 딸아이의 이름이라면 더더욱 신중하게 지어야 한다는 것이 본인의 지론인 것처럼 말씀하셨다. 딸아이의 태명은 다올이다. 순수 우리말로서 "다 온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집사람과 나는 아이의 태명을 본명으로 출생신고를 하고 싶었지만, 주변 몇몇의 사람들의 말을 듣고 나니 그럴 수는.. 2019. 3. 30.
나도 이제 곧 아빠가 된다. 이 글은 2019년 3월 1일에 작성했으며, 다른 블로그에서 옮겨온 글이기에 제 블로그 포스팅이 전개상 시간의 앞뒤가 맞지 않을 수 있음을 참고하세요. 어림잡아 보름 후면 아이의 아빠가 된다. 늦은 나이에 겨우 일군 가정이다. 그렇기에 차마 아빠가 되는 것이 바람직할까 싶었다. 아이를 독립시키기까지 더 오랜 시간 경제활동을 해야 하고, 또래집단의 부모들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늙은 부모의 존재가 아이의 정서에 결핍의 요소가 될까 심히 걱정스러웠다. 이런 저런 이유로 아이를 서두를 수가 없었다. 모순이다. 가지지 않는 것이 우리 부부에게 닥칠 수 있는 경제적 결핍을 피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었다. 더불어 모자람 없는 교육과 번듯한 가정의 부재를 안겨주지 않는 일종의 의무라고 여겼다. 무엇보다 한 아이의 부모.. 2019. 3.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