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쓰기2

티스토리에서 돈이 되는 글을 쓴다는 것 결론부터 말하면, 절대로 쉽지 않은 일이다. 그래서도 안될 일이고. 만에 하나, 돈이 될만한 글을 쓴다는 것이 쉬웠다면, 이 세상의 그 어떤 누구도 작가나 기자가 되지 않았을 리가 없다. 게다가, 현대 사회의 수많은 블로거들은 이미 부자가 되어 있거나, 그 자체를 직업으로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 구글 애드센스를 포함하는 여럿 광고 플랫폼이 태동한 이래, 꽤 많은 블로거들이 거액의 수익을 거두고 있다는 이야기는 이미 오래전부터 있어왔다. 오랜 시간 축적된 노하우와 검색 엔진의 알고리즘에 대한 지식으로 무장한 그들을 따라 잡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키워드 선점에서 한 번 밀려 버리면 다시는 그 키워드를 가지고 경쟁력을 갖추기란 하늘의 별을 따는 것과 같다고 할 정도기 때문이다. 제아무.. 2019. 10. 22.
티스토리를 한다는 것 나는 두개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근래 내가 쓴 글의 대부분은 티스토리에서 작성됐고, 네이버를 정리하고 티스토리로 전향하기로 했다. 그러나, 생각처럼 그렇게 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을 실감한다. 네이버에는 많은 글을 쓰지는 않았지만, 10여 년간 나의 글과 함께하고 공감했던 사람들이 있다. 나를 위로하기 위한 공간으로 마련한 그곳에서 오히려 그들에게 위로가 되었다고, 그래서 고맙다던 이웃들 덕분에 지금까지 특별함 없이도 오랜 시간을 이어올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라도, 쉽게 버리지 못하는 네이버 블로그는 일종의 내 마음의 고향일지도 모른다. 한 가정의 가장이 되고, 아이의 아빠가 되면서 수입적인 측면에서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없었다. 지금 받는 급여도 남부럽지 않을 정도로 괜찮다. 하지만, 사람 마음.. 2019. 5. 1.